Kim Yideum

корейский

Jake Levine

английский

에튀드

삐걱거리는 마루 위를 걸어갔다
피아노 앞에 앉았다
굳어 있던 손가락이 움직였다
네가 올 거니까

정원에는 새하얀 침대 카버가 마르고 있다
긴 장마가 끝났다
어제까지 흘린 눈물과 땀이 빈틈없이 사라지는 정오

다시 폭풍과 기근, 역병이 올 거라는 뉴스가 들렸다
찬장 모서리에 머리를 부딪치고 유리잔을 떨어뜨렸지만
아무것도 깨지지 않았다
네가 올 거니까

숟가락으로 죽을 뜨며 할머니가 말한다
전쟁 중에서 결혼하고 피난 중에서 아기를 낳았다고
살아 있으면 만난다고

흔한 말인데 오늘따라 웃음이 난다
처음 듣는 음악처럼 귀에 들어온다
네가 올 거니까
새벽은 더 이상 푸른 절벽이 아니고
밤은 더 이상 미완의 종말이 아니다

우리가 함께 연주할 곡을 고르는 동안
무한하고 사랑스러운 마음을 되찾는 동안
더디게나마 네가 오고 있는 동안

© Kim Yideum
Из: nicht veröffentlicht
Аудиопроизводство: Haus für Poesie, 2022

Étude

I walked on the creaking floor

sat in front of the piano

and moved my stiff fingers

because you’re on your way.

 

The white bed sheets are drying in the garden.

The monsoon season ended

and the tears and sweat I shed until yesterday

evaporated completely into noon.

 

I heard the news. Storms, plague, and famine are here again.

I bumped my head against the cupboard

and a glass dropped, but nothing broke

because you’re on your way.

 

Spooning rice porridge, Grandma says

I got married during the war and gave birth while evacuating.

If you stay alive, you’ll meet again.

 

It’s a common story, but I’m smiling today

like it’s some song I’m hearing for the very first time.

 

Dawn is no longer a blue cliff

and night no longer an unfinished end

because you’re on your way.

 

While I pick songs for us to play together

reclaiming our infinite and lovely hearts

slouching forward, you slowly make your way. 

Translated by Jake Lev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