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Yideum

корейский

 

английский

데드볼

나빴던 적이 없습니다 나는
모가 난 순간도 없습니다
커브를 그리거나 직구로 가거나
묵직하게 굴러갈 때도
누군가를 해칠 의도가 없었습니다

다친 후 벤치에 앉아 있는 후보 선수처럼
실밥 아래 상처가 있어도
부르면 두말없이 살아납니다

손가락 끝으로 쥘 때도
몸 깊숙이 누군가를 맞힐 때에도
나는 당신의 확장된 몸
깨달을 수 없는 나의 진심

나를 죽은 공이라고 부르지 마세요
전력으로 날아갑니다 나는 바로 그 지점
당신의 온몸이 우주의 한 점으로 모여 마주치는 찰나


담장을 넘어
두꺼운 바람을 가르며 날아갑니다
붉은 실밥 사이로 날개를 꺼냅니다
터지는 환호성과 탄식으로 뒤섞인 주말의 그라운드를 지나
전광판이 없는 시간 속으로
해변의 조약돌처럼 반짝거리며 시간의 잔물결 너머로

© Kim Yideum
Аудиопроизводство: Haus für Poesie, 2022

Deadball

I’ve never been bad.

There’s not been an instant where I haven’t been amicable.

Whenever I curved, pitched straight

Whenever I spun heavily

I never meant to hurt anybody.

 

Like a substitute sitting on the bench after getting injured,

Even when there’s a scar underneath the stitching,

I am ready to roll whenever they call my name.

 

Whether being touched with a tip of the finger

Or hitting someone deep in their guts,

I am an extension of your body,

But my sincerity is something that can’t be grasped.

 

Don’t call me a dead ball.

I fly at full strength. I am the exact point, the moment

Your whole body gathers to meet outer space.

 

Over the fence

I cut through the thick wind and fly.

I lift my wings out the red stitch.

Through the wail of shouts and sighs, past the weekend grounds

Into a world without electric signs

Shimmering like a pebble on the beach, I cross ripples of time.